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로고

home   >   교회소개   >   인사말
게시판 내용
[찬양과 경배]주다만 찬양팀 12월 두째주 오후예배 찬양 콘티
작성자 이택진 등록일 2019-12-21 00:38:11 조회수 173

(주다만 찬양팀 : 주님 다시 만날때까지 라는 이름으로 큰나무교회 안수집사 회원들이 주축이 된 찬양과 경배팀으로, 매달 두째주 오후예배의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다가올 성탄을 기다리는 대림절 기간에 맞춰 12월 두째주 오후예배때에는 "주님을 간절히 기다리는 마음으로 드리는 찬양"이라는 주제로 콘티를 짜 보았습니다.


1. 곧 오소서 임마누엘(찬104)


(대림절 기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메시아를 간절히 기다리던 당시 이스라엘 민족은 강대국의 억압과 지도자들의 이기심, 그리고 종교지도자들의 타락이라는 세가지 고통에 시달려야했습니다.

 그런 이천년 전 유대 땅에 예수님이 오셔서 이스라엘 민족 뿐 아니라 장차 태어날 온 열방의 후손들에게까지 소망이 되셨습니다.

 죄로 물든 땅을 고쳐달라는 기도, 그리고 열방의 소망이 되신 예수님을 찬양한 두 곡을 이어서 부르겠습니다.)


2. 이 땅 고치소서
3. 예수 열방의 소망


(오랜 기다림 후 예수님은 이 땅에 아기예수로 오셨습니다.

 왕으로 오셨습니다.

 오랜 기다림의 마음, 그리고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찬양하는 두 곡을 부르겠습니다.)


4. 오랫동안 기다리던(찬105)
5. 예수 우리 왕이여




이번 12월 두째주 찬양인도를 마지막으로 주다만 찬양팀은 (아쉽지만) 활동을 쉬기로 하였습니다.

처음 정구환집사님이 찬양인도를 하였고, 그 간 많은 분들이 보컬과 반주로 활동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우리들 개개인의 찬양, 그리고 큰나무교회에서의 찬양의 소리는 여전히 끊이지 않을 것입니다.

내년에는 새로운 이름, 새로운 구성의 찬양과 경배팀이 이어서 활동하게 될 지도 모르겠지만 계속해서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저는 작년부터 2년간 주다만 찬양팀에 참여하였고, 지난 7월과 9월 부터 이번달 까지 인도자로 서 왔습니다.

회중앞에 서는 것을 매우 힘들어했던 저의 옛모습을 생각해 보면 놀라운 주님의 은총의 듬뿍 받은 시간이었습니다.

찬양과 경배팀에서 활동하고 싶은 분들은 주저없이 지원하시어, 이미 받았지만 아직 께닫지 못한 달란트를 발견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전자출입시스템을 도입하였습니다 〈온라인예배 전용 QR코드〉이미지관리자2020.07.26227
[공지]우리교회 앱(App)을 업데이트 하였습니다^^이미지관리자2019.12.06279
3265말레이시아 사바에서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이미지차영희2020.09.2117
32642020 도전30일-5북스이미지관리자2020.09.1352
3263▶◀ 우귀순 권사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8.26109
3262세상이 교회를 걱정해주는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이택진2020.08.20116
32618월 19일(수)부터 모든 예배를 실시간 온라인 방송으로 예배합니다.관리자2020.08.1858
3260카메룬 도서관 후원 보고합니다.이미지이미숙2020.08.1567
3259▶◀ 이미숙 권사 부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8.08135
3258말씀기도세미나이미지첨부파일관리자2020.08.0275
3257▶◀ 김현정 집사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7.31133
3256▶◀ 故김태환 집사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7.28154
3255▶◀ 최성근 집사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7.20119
3254▶◀ 이제 청년 조모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7.16111
3253[팀2/큰나무아래서]첫번째 모임(첫번째 도서) 결과이택진2020.07.1170
3252감사를 드립니다 이미지박종훈2020.07.08123
3251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관한 청원첨부파일관리자2020.07.04175
3250▶◀ 이상진 교우께서 별세하셨습니다관리자2020.06.06180
3249한국 기독교의 역사에 대한 세가지 질문과 답이택진2020.06.02163
3248모든 예배는 오프라인-온라인으로 동시에 예배합니다관리자2020.05.29163
탑버튼